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장타 폭발’ HOU-‘클루버 부진’ CLE..작년 PS 분위기 계속

  • ju111备用网站
  • 2019-03-27
  • 276人已阅读
简介[뉴스엔안형준기자]지난해포스트시즌의분위기가이어졌다.휴스턴애스트로스는10월6일(한국시간)미국텍사스주휴스턴미닛메이드파크에서열린"2018메이저
[뉴스엔 안형준 기자]지난해 포스트시즌의 분위기가 이어졌다.휴스턴 애스트로스는 10월 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 경기에서 승리했다.이날 경기에서 휴스턴은 투타 조화를 앞세워 클리블랜드에 7-2 완승을 거두고 시리즈 기선을 제압했다.2000년대 첫 월드시리즈 2연패에 도전하는 휴스턴과 여전히 남아있는 저주(와후 추장)와 싸우고 있는 클리블랜드의 이날 경기는 지난해 포스트시즌의 분위기가 이어진듯한 모습으로 전개됐다.휴스턴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는 강했다. 벌랜더는 5회까지 안타를 한 개도 내주지 않는 노히터 피칭을 펼치며 클리블랜드 타선을 압도했다. 지난해 휴스턴을 정상으로 이끈 강력함이 재현된 것 같은 투구였다. 비록 6회 흔들리며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5회까지 벌랜더가 보인 모습은 압도적이었다. 반면 클리블랜드 에이스 클루버는 홈런을 3개나 허용하며 5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2016년 포스트시즌을 이끌었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2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2.79를 기록하며 팀의 포스트시즌 조기 탈락에 일조한 지난해의 부진과 닮은 모습이었다. 클리블랜드의 포스트시즌이 어디까지 이어질지는 알 수 없지만 테리 프랑코나 감독의 고민은 깊어질 수 밖에 없게 됐다.지난해 포스트시즌을 장타로 물들인 휴스턴 타선의 방망이는 이날도 매섭게 돌았다. 한 단계 성장한 알렉스 브레그먼은 결승포와 적시타를 터뜨리며 팀 타선을 이끌었고 지난해 포스트시즌에서만 각각 7개, 6개의 홈런을 몰아친 호세 알투베와 조지 스프링어도 1차전부터 손맛을 봤다. 율리에스키 구리엘과 타일러 화이트는 홈런은 아니지만 각각 2루타를 기록하며 역시 장타를 기록했다. 우승을 차지한 지난해의 강점을 첫 경기부터 재현한 휴스턴은 월드시리즈 2연패를 향한 기분 좋은 첫 걸음을 옮겼다. 반면 지난해 걱정거리를 떨쳐내지 못한 클리블랜드는 부담감 속에 나머지 시리즈를 치르게 됐다.(사진=호세 알투베와 조지 스프링어)뉴스엔 안형준 markaj@사진=ⓒ GettyImagesKorea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뉴스엔

文章评论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