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부담 던 장현수 ‘기본부터 다시하자’

  • ju111net登陆
  • 2019-03-27
  • 241人已阅读
简介27일(한국시각)러시아카잔아레나에서열린2018러시아월드컵F조조별리그3차전한국과독일의경기에서장현수가메수트외질을저지하고있다.ⓒ연합뉴스
27일(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장현수가 메수트 외질을 저지하고 있다. ⓒ 연합뉴스신태용호 부주장 장현수는 이번 대회 그 누구보다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그는 지난 스웨덴과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부진한 경기력으로 비난을 한 몸에 받았다. 스웨덴전에서 부정확한 패스로 동료의 부상과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장현수는 멕시코를 상대로 명예회복을 노렸지만 핸들링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주는 등 운까지 따라주지 않으면서 결국 눈물을 쏟고 말았다.멘탈이 심각하게 흔들린 장현수는 27일(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선발에서 제외될 것이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은 끝까지 그를 믿었고, 부상으로 빠진 기성용을 대신해 정우영과 함께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한국이 승리했지만 냉정하게 이날 장현수의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특히 기본기에서 뚜렷한 약점을 노출했다. 전반 14분 이용의 스로인을 논스톱으로 걷어내려 했으나 빗맞으면서 불안한 볼 처리가 됐고, 38분에는 우리 진영에서 또 한 번 볼 컨트롤 미스를 범하며 독일에 공격권을 내주고 말았다.장현수의 볼터치 실수는 베르너의 위협적인 슈팅으로까지 연결되면서 하마터면 또 다시 실점의 빌미를 제공할 뻔했다. 여기에 이어지는 코너킥에서 장현수는 상대 공격수를 놓치며 슈팅까지 허용하고 말았다.장현수의 잔실수를 처리해야 되는 것은 고스란히 중앙 수비인 김영권과 윤영선의 몫이 됐다. 그나마 장현수를 전진 배치시켰기에 실수가 나오더라도 동료들이 처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수비에서 실수가 나왔다면 이는 바로 실점과 직결될 수 있었다. 여기에 독일의 공격 첨병 외질이 중원에서 수시로 자유롭게 크로스를 올리게 놔뒀다는 책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물론 장현수가 이날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조금이나마 기여한 부분도 사실이다. 후반 막판에는 공격에도 적극 가담하는 투지를 발휘하기도 했다. 그러나 투지와는 별도로 프로 선수로서 갖춰야 할 기본기를 좀 더 가다듬을 필요는 있어 보인다. 실수도 반복되면 실력이라고 했다. 뼈를 깎는 노력이 없다면 또 다시 쏟아지는 비난을 각오해야 한다.스포츠 객원기자-넷포터 지원하기 [ktwsc28@dailian.co.kr]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기사제공 데일리안

文章评论

Top